결정론이냐 의지론이냐, 다중우주냐 단일우주냐, 드라마를 보면서까지 이런 골치아픈 생각을 하고 싶진 않다면 ‘데브스(Devs)’는 비추천이다. 그런데 IT쪽에 관심이 많으면서 관련된 철학적인 고민도 하는 걸 즐긴다면 제법 볼 만 하다.

‘데브스’는 왓챠 익스클루시브로 나온 미드. 다 보고 나서 검색해보니 훌루에서 서비스한 작품이라고 한다. 시즌2를 생각하고 만든 것 같진 않다. 8개의 에피소드에서 모든 스토리가 일단락된다.

‘데브스’를 보면서 몇가지 포인트를 꼽아봤다.

1 인문학적, 철학적 SF

호불호를 많이 탄다. 이러한 부류를 지겨워하는 사람들이 많다. 비슷한 작품으로는 ‘컨택트(2016)’가 떠오른다. 외계 생명체가 와서 그들의 언어를 해석하는 시종 무겁고 진지한 영화였다. ‘인터스텔라’는 그나마 재미적인 요소가 많은 편. 그래도 생각할 거리를 던져준다는 면에서 비슷하다고 본다.

데브스에선 다중 우주 개념. 결정론. 양자역학 등 여러 개념들이 나온다. 이에 대한 기본 개념이 없으면 도대체 무슨 말을 하는지 이해가 안 될 수 있다. 간략하게만 알고 있다면? 그건 괜찮다. 대충 넘겨짚으면서 볼만 하다.

그럼 고민거리를 충분히 던져주느냐? 충분하진 않은 것 같다. 왜냐하면 다중 우주, 결정론 등 논의가 좀 뻔하기 때문. 레퍼토리들이 비슷한데, ‘데브스’도 그런 레퍼토리에서 자유롭진 않다. 이런 류의 작품을 많이 봤다면 되게 비슷비슷하다고 느낄 거다.

왓챠피디아에 있었던 한줄 리뷰

2 그래도 명쾌한 결말

개인적으론 ‘데브스’가 스스로 던진 질문에 대해 속시원한 답을 주진 못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나름대로의 결론은 있다. 어떻게 보면 회피했다고 볼 수도 있는데… 스포가 될 수 있으니 자세하게는 얘기 하지 않겠다.

처음엔 결말이 이해가 되지 않았다. 곰곰이 생각해봐도 잘 모르겠더라. 그런데 좀 시간이 지나고 첫 에피소드부터 찬찬히 기억해나가다보면 결말이 이해되기 시작하고 주인공의 선택에 공감이 간다. 어떤 의미에선 ‘데브스’는 반종교적인 영화이기도 하다. 나는 이 작품이 영혼에 대해서는 부정하고 있다고 봤다.

3 양자 컴퓨팅

데브스가 데브스하는 것(?)을 가능하게 하는 건 양자 컴퓨터가 있기 때문이다. 단순하게 생각하면 방대한 계산을 빠르게 할 수 있다고 보면 된다. 아니 빠르게 한다는 말도 부족한 듯.

이에 대한 개념은 과학적인 지식이 필요한데, 아래 영상이 좀 도움이 될 거 같다. (자막 켜고 보면 된다)

4 등장인물들이 매력적

주인공들에 대한 혹평들이 많던데 나는 그럭저럭 괜찮았다. 특히 여주가 매력적으로 느껴졌는데 다들 아니라고ㅋㅋㅋ…

그 외에도 데브스의 주인 포레스트와 기술자 케이티, 꼬맹이 린든, 경호원인 켄튼, 한국계 배우라는 제이미도 다 괜찮았다. 인물들 각각이 독특한 인상들을 준다.

5 사운드가 매력적

사운드에 대해선 호불호 이런거 없이 다들 좋았다고. 나도 마찬가지다. 첫편부터 몰입감 쩔게 만드는 사운드가 등장하는데 막 긴장 된다. 좀 시끄럽기도 하다. 그런데 분위기를 압도한다.

연출, 영상미, 등장인물 등 작품의 각 요소들과 비교했을 때 사운드가 이렇게까지 영향이 큰가 할 정도의 비중이다. 종교적이고 철학적인 느낌도 풍긴다.

각 에피소드마다 그런 긴장감을 조성하는 사운드는 다 달랐다. 이러한 사운드는 어마야의 여자아이 동상과 맞물려 굉장한 분위기를 창출하는데ㅋㅋ 이건 직접 봐야 이해가 될 듯.

평점 ★★★☆☆


0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