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프로비엠은 올해 수익의 30%를 안겨준 최애 종목. 하지만 5만원에 사 11만원에 팔고, 다시 12만원에 사 15만원에 팔면서 치솟는 걸 구경해야만 했다. 미련의 종목이기도. 다시 사고 싶었다.

인텍플러스는 시총 낮은 애들을 살펴보다 반도체 장비주로 골라놓은 종목. 올해 거래량이 튀면서 이미 3배 가까이 올랐으나 중간 골이 살짝 깊을 때 들어갔었다. 반도체 사이클도 있으니 미래가 기대되는 종목.

둘다 투자하면 좋겠으나 내 성향상 한 곳에 몰고 싶어서 몇가지 분석을 해봤다.

1 증권사 리포트

국내 애널리스트들에 대한 불신이 있는 건 사실이다. 하지만 나는 전문가를 신뢰하는 편이다. 에코와 인텍이의 리포트를 찾아봤다. 매출과 영업이익, 영업이익률, 매출의 YoY, 영업이익의 YoY만 정리했다.

에코프로비엠은 리포트가 많은데 인텍플러스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시총이 작기도 하고 그동안은 매출이 적었던 탓인 것 같다. 인텍플러스는 예상 매출과 영익이 내년까지밖에 없기도 했다. 에코는 올해 발행된 7개 리포트의 평균을 구했고, 인텍은 3개를 평균 냈다.

에코프로비엠 매출 영업이익 차트
매출영업이익영업이익률매출YoY영업이익YoY
2019년6160억370억6.0%
2020년8850억600억6.8%43.6%63.3%
2021년1조3350억980억7.3%50.9%62.2%
2022년1조8340억1390억7.6%37.4%41.7%

에코프로비엠은 매우 준수한 성장률을 보여줬다. 매출도, 영업이익도 매년 4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영업이익률이 좀 아쉽긴 하나 차츰 늘어날 것 같다.

인텍플러스 매출 영업이익 차트
매출영업이익영업이익률매출YoY영업이익YoY
2019년410억50억12.2%
2020년610억100억16.1%48.8%96.0%
2021년760억150억19.4%24.5%50.7%

인텍플러스는 일단 올해 성장이 컸다. 훌쩍 뛴 주가는 이를 반영한 거다. 예상 매출 성장은 24.5%로 에코프로비엠에 비해 떨어지나 영업이익의 성장률은 좋다. 영업이익률도 준수한 편.

2 TIKR 활용

티커라는 분석 사이트를 활용해봤다. 티커는 리퍼럴 코드가 있어야만 가입해서 사용할 수 있다. 론칭한지 얼마 되지 않아 무료로 쓸 수 있다.
리퍼럴 코드: https://app.tikr.com/register?ref=yn1lmm

먼저 P/E을 봤다. 국내 증시는 종목 코드로 보이게 된다. 에코프로비엠이 하늘색, 인텍플러스가 빨간색이다. 30일 종가 기준으로 50대 16이다. 올해 2월까지는 두 종목이 비슷했으나 이후 벌어지는 양상이다.

EV/매출도 살펴봤다. 에코프로비엠이 높긴 하나 비슷한 수준이다.

결론

결과적으로 인텍플러스를 사기로 했다. 이유는 몇가지가 있는데,

  1. 저평가되었다고 보기 때문이다. 티커에서 확인했듯이 에코프로비엠에 비해 인텍플러스가 멀티플을 덜 받고 있었다. 특히 어닝 쪽에선 큰 차이가 있었다.
  2. 전기차/배터리 관련해선 테슬라를 이미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에코프로비엠의 멀티플이 더 높다는 건 그만큼 성장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고 볼 수도 있다. 하지만 테슬라 주주이므로 그 멀티플은 테슬라를 통해서도 받고 있다고 생각했다.
  3. 반도체도 큰 흐름이 온다고 믿기 때문이다. 이미 빅사이클 얘기가 나오고 있다. 인텍플러스는 소형 장비주로서 혜택받을 수 있다고 봤다.
  4. 아직 인텍플러스는 분석되지 않은 매출 영역이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가령, 인텍이는 2차전지 검사도 시작했는데, 이에 대한 매출이 본격적으로 잡히지는 않은 상황이다. 또한 이제 흐름을 타고 있기 때문에 미래를 예측하기가 더 어렵다. 애널리스트의 TP가 없는 것도 이 까닭이다.

2021년, 인텍아 잘 해보자!


0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