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디넷에서 에어팟 프로, 소니, 자브라, 보스, 젠하이저, 아마존 등 무선 에어버즈들을 비교한 글이 있었다. 상세한 리뷰는 아니지만, 현재 나와있는 제품들에 대해 대략적으로 파악이 가능했다.

에어팟 프로의 배터리는 보통 수준이다. 재생시간이 4시간 반 정도 되고, 노이즈 캔슬링이나 트랜스패런시 기능을 끄면 최대 5시간까지 들을 수 있다. 노이즈 캔슬링 부문에선 소니의 WF-1000XM3와 함께 가장 좋은 평을 받았다. 아쉬운 건 외부 소음을 수용할 수 있는 트랜스패런시 기능에 대해선 별 설명이 없었다는 것.

하지만 실제 에어팟을 구매해서 써보니 트랜스패런시가 난 더 만족스러웠다. 아래부터는 실제 써본 후기

에어팟 프로

강추 기능 1. 트랜스패런시

에어팟 프로는 커널형이다. 오픈형인 에어팟 1,2세대와 비교해 확실히 귀에 착 들어가고 막히는 느낌이 있다. 디자인도 귀에 잘 밀착되게 돼있어서 웬만해선 빠지지 않는다. 미끄럽고 가벼워서 잘 빠지는 이전 세대 에어팟과는 느낌이 확실히 다르다.

물론 오픈형의 장점도 있다. 심플하고 가볍다. 그리고 주변의 소리를 차단하지 않아, 길을 걸을 때 위험한 상황을 방지하게 한다든지 하는 장점이 있다. 그래서 업무 중에도 에어팟을 끼고 일하는 사람들도 점점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서로 얘기할 때 전혀 어려움이 없다.

그런데 놀랍게도 에어팟 프로는 커널형이면서도 오픈형의 장점을 잘 살렸다. 트랜드패런시(주변음 허용)라는 기능이 들어있는데, 주변의 소리를 외부 마이크로 인지해 귀로 전달해주는 것이다. 실제로 써보면 이어폰 착용감은 있지만 오픈형 에어팟을 쓰는 것처럼 외부 소리가 잘 들린다.

노이즈 캔슬링에 비해 부각이 잘 안 되고 있는데 정말 괜찮다. 오히려 이것 때문에 더 에어팟 프로를 사야할 정도다. 소음이 적은 집이나 사무실에서 사용하기에 매우 적합하다. 오픈형 이어폰을 써야할 이유가 많이 사라졌다

케이스에 고이 들어가있는 에어팟 프로

강추 기능 2. 노이즈 캔슬링

노이즈 캔슬링은 말할 것도 없이 좋다. 모드로 전환되면 띵~ 하는 경쾌한 소리와 함께 주변 소리가 후욱 줄어드는 걸 느낄 수 있다. 마치 비행기를 타고 높이 올라가면 귀가 먹먹해지면서 주변 소음이 덜 들리는 것과 비슷하다.

이에 대해선 여러 리뷰들이 많다. 무선 이어폰이 보여줄 수 있는 최대한의 성능이라는 평이 대체적이었다. 나도 거기에 동의한다. 모든 소음, 특히 고음의 소음을 다 걸러주진 않지만 중저음의 소음은 신경쓰지 않을 정도로 훌륭하게 잡아준다. 대중교통을 탈 때 또는 자차를 탈 때 들리는 대부분의 소음이 사라져 작은 음량에서도 또렷하게 들을 수 있다.

IT기기를 리뷰하는 언더케이지에서 어제 전문 리뷰를 내놨는데, ‘역사상 가장 완벽한 무선 이어폰’이라는 극찬을 내놨다. 해당 리뷰어는 에어팟 프로를 7개 사 사용을 해봤다고 한다. 그중 놀라운 건, 7개 중에 (하드웨어적으로) 불량품도 있었는데 에어팟의 적응형 시스템이 자체적으로 최적화하면서 정상으로 되돌려놓는다는 거다. 에어팟 프로를 고민하고 있다면 영상이 매우 도움이 될 것 같다.

안드로이드에선 사용이 어렵다?

현재 갤럭시S10을 쓰고 있는데, 에어팟을 사용할 때 불편한 건 1~2가지에 지나지 않았다. 하나는 에어팟의 이름을 바꿀 수 없다는 것. 반드시 아이폰과 페어링한 후 설정에서 변경이 가능하다. 최초 1회만 하면 되기 때문에 별로 문제될 건 없다.

에어팟 프로에서 다른 하나는, 노이즈 캔슬링-트랜스패런시-기능 오프 간의 전환이 불편하다는 것이다. 아이폰에선 설정 화면에서 쉽게 변경이 가능한데 안드로이드에선 그렇지 않으니 나오는 말이다.

그런데 이건 의외로 적응이 쉬웠다. 디테일의 변태답게 애플은 미리 다 준비해놓으셨다. 에어팟 프로의 터치바를 길게 누르면 모드가 전환이 되는데, 모드마다 전환음이 다르다. 노이즈 캔슬링은 띵~ 하는 효과음, 트랜스패런시는 띠링~, 기능을 오프할 땐 뚱~ 하는 효과음이 난다. 사용 초기에야 뭐가 뭔지 헷갈리지만, 몇번 써보면 금방 적응된다. 굳이 아이폰의 설정 화면을 보지 않아도 되니 전혀 불편하지 않다. (다만, 3가지 모드에 대한 설정은 최초에 아이폰에서 해주어야 한다. 기기를 사면 오프를 제외한 2가지만 설정이 돼있다.

에어팟 프로와 에어팟 1세대

이제껏 에어팟을 써오면서…

에어팟 1세대를 2017년 초에 사서 3년여간 써왔다. 에어팟은 매우 만족스러웠다. 내가 산 전자기기를 통틀어 가장 맘에 들었다. 가성비도 좋았다. 20만원을 주고 샀지만, 출퇴근+운동 등 하루 2시간 이상은 매일 썼기 때문에 아깝다는 생각도 들지 않았다. 그래서인지 얼마전 에어팟 프로가 나왔지만 크게 사고 싶은 마음은 없었다.

그런데 나의 에어팟이 나이가 들었다. 치명적으로, 배터리 수명이 급격하게 짧아져 재생 시간이 1시간이 지나면 똑 떨어지게 됐다. 더 나이가 들면 폐기처분을 할까하다가 출퇴근 중에도 운동 중에도 툭 꺼지는 걸 몇번 경험하니 사야겠다 싶었다. 그래서 프로로 갈아타게 됐다.

갤럭시를 쓰고 있으니 약간의 거슬리는 부분도 있긴 하다. 연결이 끊긴다든지, 연결은 돼있는데 순간적으로 소리가 안 들린다든지 하는 게 가끔 있다. 1세대도 그렇고 프로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이건 태생적인 한계라고 인정하면 마음이 편하다. 대부분의 사용 경험에서 에어팟 프로는 놀라운 만족감을 선사한다.

혹시라도 이 글을 보고 에어팟 프로를 사고 싶은 분들은 여기 링크로 들어가서 구입하면 좋다. 나는 비록 정가에 샀지만, 쿠팡에서 사면 6% 할인된 금액에 무려 바로 내일 받아볼 수 있다. (저 링크로 들어가 구입하면 제가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에어팟 프로를 사면 이런 말이 저절로 나오게 될 거다.

잡스 형만 짱인 줄 알았더니 팀 형도 짱이었다.

** 2020. 3. 12. 업뎃
애플에서 에어팟 프로의 노이즈 캔슬링과 트랜스패런시 모드를 잘 보여주는 영상을 하나 업로드했다. 재밌어서 추가함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