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처럼 코로나 바이러스로 전세계가 들썩이면, 각국의 증시도 요동친다. 이게 무슨 상관이냐고 한다면? 옛날과 다르게 각국의 경제가 밀접하게 연결됐기 때문에 상관있다. 한 나라에서 문제가 터지면 이제 그 나라에서만 끝나지 않는다. 주변국이 영향 받고, 조금 있으면 바다 건너 멀리 떨어진 나라도 영향을 받는다.

더욱이 코로나19로 여러 국가에서 확진자와 사망자가 발생한다면 말그대로 ‘전세계적인 패닉’ 상태가 된다. 공포는 경기 침체를 낳고, 증시는 주로 이를 선반영한다.

한국 시각으로 오후 3시 반에 장이 끝나더라도 끝난 게 아니다. 밤 10시 반에는 미국장이 열린다. 한국장에서 출렁인 증시는 미국장에도 비슷하게 나타나고, 다시 한국 증시에 영향을 끼친다. 내 돈을 잘 간수하기 위해선 이러한 각국의 상황을 면밀하게 살펴볼 수 있어야 한다.

서론이 길었는데, 각국의 지수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사이트를 소개한다. investing.com이다. 인베스팅닷컴은 금융 포털로 이해하면 된다. 전세계 거래소 250곳의 실시간 데이터를 제공하는데, 월간 이용자가 2,100만명이 넘는다.

웹사이트 뿐만 아니라 모바일앱도 지원을 한다. 개인적으로 괜찮은 서비스는 앱으로 이용하는 편인데, 앱이 깔끔하게 잘 나와있어 보기 편하다.

인베스팅닷컴 앱에서 본 지수 선물

각국의 지수 뿐 아니라 종목 정보, 선물, 원자재, 외환, 비트코인 등 다양한 금융 정보를 제공한다. 이전에 소개한 야후 파이낸스가 개인의 종목을 정리하고, 깔끔한 포맷으로 관련 뉴스 보기에 편하다면, 인베스팅닷컴은 실시간 로데이터를 빠르게 확인하는 데에 장점이 있다.

(관련글: 실시간으로 미국 주식 주가 확인 – CNBC vs 야후파이낸스)

채권 등 시황 파악에 필요한 정보들도 잘 정리돼있다. 작은 모바일 화면에서도 한눈에 쉽게 볼 수 있다는 게 최대 장점

채권 영역

증권 관련 뉴스도 제공한다. 그런데 소스가 많은 편은 아니다. 로이터 기사가 대부분이고 인베스팅닷컴에서 자체적으로 제공하는 뉴스가 있다. 뉴스로만 따지면 야후 파이낸스가 훨씬 좋다.

그래도 인베스팅닷컴은 한글판을 쓸 경우, 로이터와 자체 뉴스를 번역해서 제공한다. 영문으로 기사를 읽기 싫은 이용자에게 적합하다.

뉴스 영역. 소스가 다양하진 않다.

단점도 있다. 앱을 처음 로딩할 때 광고가 뜬다는 점이다. 3~4초는 있어야 광고가 사라지는데, 은근히 기다리기 귀찮다. 앱을 껐다 다시 켜면 광고가 또 뜬다. (광고를 제거하려면 월 8500원을 내면 된다.)

그리고 다루는 데이터가 많아서 앱이 다소 무거운 편이다. 데이터를 불러오거나 나만의 포트폴리오를 새로 만들 때 처리가 느리다.

디자인적으로도 살짝 아쉽다. 한글 최적화가 안 된 외국앱이 으레 그러하듯, ‘핏’한 느낌은 없다. 이 앱의 단점은 야후 파이낸스와 모두 상반된다.

제공하는 데이터는 굉장히 유용하지만, 개인적으론 위의 단점도 크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메인으로 쓰는 건 야후 파이낸스다. 하지만 요즘처럼 각국의 시황을 파악하고자 할 땐 인베스팅닷컴이 꽤 훌륭하다. 또 앱이 맘에 안 들면 그냥 웹을 쓰면 된다.

모두들 성투하시길!


0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